블랙박스의 원리

블랙박스의 설치위치. 사고시 충격을 가장적게 받는 부위에 설치한다
블랙박스의 설치위치

비행기 추락사고와 같은 대형 참사의 특징은 사고를 일으킨 실체가 거의 소멸되어 좀처럼 원인을 발견하기가 어렵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등장한 것이 블랙박스다. 블랙박스는 커다란 충격이나 화재속에서도 유일하게 손상되지 않고 사고 직전의 비행기 상황을 알려주는 장치로 사고현장에서 눈에 잘 띄게 하기 위하여 형광을 입힌 오랜지색이다.

블랙박스는 대부분 비행기 꼬리 밑부분에 설치되는데, 이것은 비행기가 추락할 때 충격을 가장 적게 받는 부위이기 때문이다. 블랙박스 손잡이 옆에는 주파수 발신장치가 설치되 있어 깊은 물속에 빠져도 찾을 수 있으며, 외형은 땅에 떨어지는 순간 자기 무게의 3천4백배를 감당하고, 1천1백도에서 30분간 견디는 특수 재질로 만들어져 있다 이 정도면 6천m 바닷속에서도 30일을 버틸 수 있는데, 자체 베터리 수명은 6년 정도이다. 비행기에 설치된 블랙박스는 2개로서 조정실 음성녹음장치(CVR, Cockpit Voice Recorder) 와 비행자료 기록장치(RDR, Flight Data Recorder)로 구분된다.

CVR의 핵심기능은 조종실에서 발생하는 모든 소리를 저장하는 일을 하며, 기장,부기장, 항법사(기관사),그리고 조종실내의 소음이 4개의채널을 통해 각각 기록된다. 녹음시간은 30분이며 이 시간이 지나면 삭제헤드가 테이프의 앞부분을 자동적으로 지운다.

FDR은 비행기 내의 모든 데이터가 수록되는 항공통합데이터시스템인 에이즈(AIDS, Aircraft lntegrated Data System)의 일부분으로 엔진이 언제부터 어느 정도로 과열됐는지, 조종사가 랜딩기어를 어느 지점에서 내렸는지, 뒷날개 꼬리 가도는 얼마였는지, 조종사가 자동장치로 운행했는지 등 사고 원인을 알려주는데 결정적인 단서를 제공하는 데이터를 기록한다.

회수한 CVR과 FDR로부터 테이프를 꺼내고 이에 저장된 기초 데이터를 뽑아내어 시뮬레이션해 보는 일은 어렵지 않지만 비행기가 사고 직전에 어떤 상황이었는지 정확히 알 수 있어도 그 직접적인 원인을 단정짓기는 매우 어렵다. 예를들면 활주로가 아닌 곳에서 급히 하강한 사실이 확인되더라도 과연 그 원인이 무엇인지, 관제탑의 잘못인지, 비행기 기계의 결합인지, 아니면 조종사의 실수인지를 가려내기간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다.


담당자
우주항공과 항공우주엑스포담당 055-831-2068
최종수정일
2016-07-14 11:32:53
만족도 조사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시나요?

평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