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건강상식

백내장

사람의 눈은 카메라의 구조와 비슷한데, 카메라의 렌즈에 상당하는 부분이 수정체이다.

이러한 수정체가 백색으로 혼탁하게 되는 것이 바로 ‘백내장(白內障)‘이다. 카메라의 렌즈가 흐리면 사진이 선명하지 못한 것처럼 수정체가 혼탁하면 시력이 점차 감퇴된다.

노인성 백내장(白內障)

연령이 많아짐에 따라 원인 불명으로 수정체가 혼탁되는 것으로 백내장 환자의 대부분을 차지한다. 50세이면 약 50%가 백내장이며 60세이면 60%, 70세이면 70%라는 통계도 있다. 이같이 배율은 백내장의 높은 발생률을 나타내는 것이지, 결코 수술을 받아야 할 정도의 실명상태를 뜻하는 것은 아니다. 또한 백내장의 진행 속도는 개인에 따라 천차만별이며 수술을 받지 않고 여생을 마치는 경우도 있다.

노인성 백내장의 원인은 아직 정확히 알려지지 않고 있다. 그러나 일종의 노화현상으로 생각되며 나이가 많아져 눈이 부자유스러워지면 매우 곤란한 일이지만 눈에 별다른 합병증이 없는 한 수술을 받으면 반드시 양호한 시력을 되찾을 수 있다. 그런 의미에서 본다면 백내장은 녹내장(綠內障)에 비해 별로 염려스럽지 않다.

백내장의 치료방법

현대 의학에서 백내장 치료의 최선은 수술요법이다.

낭외 적출 수술법과 낭내 적출 수술법이 있는데 근래 수술방법의 발달로 대개의 경우 낭내 적출을 시행하고 있다. 수정체는 렌즈의 형태를 한 투명한 주머니 안에 수정체질이란 단백질이 들어 있다. 낭외 적출술은 수정체 주머니는 남겨 두고 그 속에 들어 잇는 수정체질만을 제거하는 벙법이며 이 경우는 안정 기간도 길지만 합병증의 발생률도 높다.

그러나 2차대전 후 여러가지 수술 기계의 발달로 수정체 전체를 완전히 제거하는 안내 적출술이 현재까지도 성행하고 있다. 근래에는 특히 수술 현미경의 발명, 봉합사의 정교화 등으로 안정 기간은 단축되고 합병증의 발생률도 매우 낮다.

수술 소요시간은 약 30분이지만 수술 준비까지 합하면 약 1시간, 입원기간은 약 1주일이면 족하다. 그러나 수술부위의 상처가 완전히 치유되어 수술전의 눈 상태로 되기에는 약 1개월 반내지 2개월 정도가 걸린다.

노인성 백내장 환자는 대개 고령이므로 수술시 고혈압, 심장병의 발작을 일으킬 수도 있다. 그러나 최근에는 내과, 마취과의 진보 덕택으로 전신적 질환이 있는 고령자라도 수술이 불가능한 예는 극히 드물다.

중요한 것은 수술한 눈의 합병증인데, 고혈압이나 당뇨병을 가지고 있는 경우에는 안저출혈(眼底出血)을 일으켜서 비록 수술은 잘 되었다 하더라도 환자 자신이 만족할 만큼의 시력 회복은 기대하기 어려울 수도 있다.


담당자
노인장애인과 노인복지팀 055-831-2664
최종수정일
2016-06-10 17:40:21
만족도 조사 민원신청  시장에게 바란다  조직도  공지사항  공고/고시/시험 
페이지 수정요청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시나요?

평가:
닫기

TOP